동행

운영자 0 101 0 0

어떤사람이 네팔의 눈 덮인
산길을 걷고 있었습니다.

아무리 걸어도 민가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때 멀리서 여행자 한 사람이
다가왔고 둘은 자연스럽게
동행이 되었습니다.

동행이 생겨 든든하게 걸어가는데,
눈길에 왠 노인이 쓰러져
있었습니다.
그대로 두면 눈에 묻히고 추위에 얼어 죽을게 분명했습니다.

동행자에게 제안했습니다.


감동적인 글귀

이 사람을 데리고 갑시다.
이봐요, 조금만 도와줘요.

하지만 동행자는 이런 악천후엔 
내 몸 추스르기도 힘겹다며
화를 내고 혼자서 가 버렸습니다.

하는 수 없이 노인을 업고
가던 길을 재촉했습니다.

얼마나 지났을까
몸은 땀범벅이 되었고
더운 기운에 노인의 얼었던 몸까지
녹아 차츰 의식을 회복하기
시작했습니다.

두 사람은 서로의 체온을 난로 삼아 
춥지 않게 길을 갈 수 있었습니다.

 

감동적인 글귀


그런데 두 사람이 도착한
마을 입구에 사람들이 모여
웅성거리고 있었습니다.

무슨 일 일까?



사람들이 에워싼 눈길 모퉁이엔 
한 남자가 꽁꽁 언 채 쓰러져
있었습니다.

시신을 자세히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마을을 코앞에 두고 눈밭에 쓰러져
죽어간 남자는 바로 자기 혼자
살겠다고 앞서가던 그 동행자였기 때문입니다.

 

혼자서도 잘 살 수 있다고?

우리는 착각할 때가 많이 있어요
그러나 혼자보다 둘이 좋고,
둘보다 셋이 좋은...
세상은 더불어 의지하며 살아가는 
정 깊은 세상인데 말입니다.

어릴때는 잘몰랐는데 점점 살아가면서
더 많이 느껴지는 부분이예요
정말 사람은 혼자 살아갈 수 없다는걸요

지금도 많은 부분 지인들의
인맥으로 도움을 많이 받거든요
저도 그렇게 누군가의 힘이 되기 위해 
이 감동적인 글귀 읽고 다시금 생각해 봅니다.





감동적인 글귀 를 읽고 
힘들 때 옆에서 위안과 도움을 주는 
사람이 얼마나 고마운지를 알면서
세상을 살아갔으면 좋겠습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많이 본 여행정보
많이 본 한인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