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티즌이 뽑은 감동이야기

운영자 0 17 0 0

49c27eaef27f1f8f8f306adea52da8a6_1554946016_7818.jpg
  • 설명 :
  • 카메라모델명 : CYBERSHOT
  • 촬영일시 : 2003:06:21 17:11:04
  • 촬영모드 : 수동모드
  • 셔터속도 : 10/3200
  • 조리개 : f/6.3
  • ISO : 100
  • 측광모드 : Multi Segment
  • 노출보정 : 0.00eV

 


우리 어머니는 한쪽 눈이 없다

난 그런 어머니가 싫었다.

너무 밉고 쪽팔리기 때문에 ...

우리 어머니는 시장에서 조그마한 장사를 하셨다.

그냥 나물이나 초나 여러 가지 닥치는 대로 캐서 파셨다.

난 그런 어머니가 너무 창피했다.

초등학교 어느 날이었다.

운동회 때 엄마가 학교로 오셨다.

다음날 학교에 갔을 때 네에 엄마는 한쪽 눈이 없는 삐꾸냐고 놀림을 받았다.

 놀림거리였던 엄마가 이 세상에서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엄마에게 말했다

엄마...엄마는 왜 한쪽 눈이 없어?

진짜 창피해 죽겠어.

엄마는 아무 말도 하지 않으셨다.

조금 미안하다는 생각은 했지만

하고 싶은 말을 해서인지 속은 후련했다.

엄마가 나를 혼내지 않으셔서 그런지

그렇게 기분 나쁘지 않은가 보다 하고 생각했다.

그날 밤이었다

잠에서 깨어나 물을 마시러 부엌으로 갔다.

엄마가 숨을 죽이며 울고 있었다.

나는 엄마를 바라보며 고개를 돌렸다.

아까한그 말 때문에 어딘가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그런데도 한쪽 눈으로 눈물을 흘리며 우는 엄마가 너무 싫었다.

 

나는 커서 성공하겠다고 다짐을 했다.

 한쪽 눈 없는 엄마도 싫고 이렇게 가난한 게 너무도 싫었기 때문에

나는 악착같이 공부를 했다.

엄마 곁을 떠나 나는 서울로 올라왔다.

 공부를 해서 당당히 서울대를 합격했다.

 결혼도 했다. 내 집도 생겼다. 아이도 생겼다.

 

이제 나는 가정을 꾸며 행복하게 산다.

 여기서는 엄마 생각이 나지 않기 때문에 좋았다.

 

이 행복이 깊어 갈 때쯤 이었다.


누구야? 

이런 그건 우리 엄마였다.


여전히 한쪽 눈이 없는 채로 우리 집을 찾아온 것이다

 하늘이 무너지는 듯 했다.

 어린 딸아이는 무서워서 도망갔다

그리고 아내는 누구냐고 물었다.

결혼하기 전 부인에게 거짓말을 했다.

어머니가 돌아가셨다고 그래서 나는 모르는 사람이라고 했다.

 그리고 누군데 우리 집에 와서 우리아이를 울리냐고 소리를 쳤다.

당장 나가요! 꺼지라고요!

그러자 엄마는 죄송합니다. 제가 집을 잘못 찾아 왔나봐요


이 말을 하곤 묵묵히 눈앞에서 사라졌다.

역시 날 몰라 보시는구나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이제부터는  신경 쓰지 말고 살려고 생각했다

 그러자 마음이 한결 가벼워 졌다.


어느날 동창회를 한다는 안내문이 집으로 날아왔다.

그 때문에 회사에 출장을 간다다는 핑계를 대고

부인한테는 거짓말을 하고 고향에 내려갔다.

동창회가 끝나고 집으로 향하려는데 궁금한 마음에 집에 가보았다

 

그런데 어머니가 쓰러져 계셨다.

 그러나 나는 눈물 한방울 나지 않았다

엄마의 손에는 꼬깃꼬깃한 종이가 들려 있었다

그건 나에게 주려던 편지였다

 

사랑하는 내 아들 보아라!

엄마는 이제 살만큼 산 것 같구나

그리고 이제 다시는 서울에 가지 않을게.

그러니 네가 가끔씩 찾아와 주면 안되겠니?


 엄마는 네가 너무 보고 싶구나.

엄마는 동창회 때문에 네가 올지도 모른다는 소리를 듣고 너무 기뻤단다.

하지만 학교에는 아 가지 않기로 했어.

너를 생각해서..

그리고 한쪽 눈이 없어서 정말로 너에겐 미안한 마음뿐이다.


네가 어렸을 때 교통사고가 나서 한쪽눈을 잃엇단다.

나는 너를 그냥 볼수가 없었어

그래서 내 눈을 주었단다.


그 눈으로 엄마대신 세상을 하나 더...

봐주는 것이 너무 기특했단다.

 

난 너를 한번도 미워한 적이 없단다.

네가 나에게 가끔씩 짜증 냈던 건 날 사랑해서

 그런가라고 엄마는 생각 했단다,


 아들아! 내 아들아! 어미가 먼저 갔다고 울면 안된다.

  사랑하는 내 아들아!


갑자기 알 수 없는 것이 내마음 한쪽을 조여왔다.

어머니가 주신 눈에서 눈물이 흐르고 있었다.

사랑하는 내 엄마!

사랑한다는 말 한 번도 못해드리고

좋은 음식도 못 사 드리고


좋은 옷도 입혀 드리지 못했는데

어머니께선 날 !!

죄송합니다!

엄마가 눈병ㅅ이 아닌

제 눈이  이제야 모른 사실을 안 이 못난놈!

어머니 용서해 주십시오!

어머니!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樹欲靜而風不止. 子欲孝而親不待) 
수욕정이풍부지, 자욕효이친부대 
(해    설)
나무는 가만히 있고자 하나  바람이 그치지 않고, 
자식은 효를 다하고자 하나 부모는 기다려주지 않는다.”

...........................................................................................

부모님 살아계실 때  효를 다하라는 공자 말씀

0 Comments
포토 제목
많이 본 여행정보
많이 본 한인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