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간호사의 눈에 비친 풍경

운영자 0 35 0 0

어느 간호사의 눈에 비친 풍경 

할아버지는 남자병실, 
할머니는 여자병실로 
이웃한 옆 병실에 입원해 계셨다.

그러던 어느날 
할머님이 갑자기 상태가 안좋아지셔서
나의 촉각을 곤두서게 한 날이 있었다.

일반병실에서 ICU(중환자실)로 
내려보내드려야만 했고

의식이 떨어져가는 할머님의 손을 걱정스러운 
두눈으로 지켜보시며 기력이 딸리시는 당신의 손으로 
할머님의 손을 어루만지시며 눈시울을 붉히시는 할아버님.


다음날 아침....

할머님이 다행히 깨어나셔서 말씀도 잘 하시던 시간
할아버님은 할머니 신체상태를 확인하고 
밥먹으러 급히 식당으로 가던 나를 붙잡고,

어둑해져서 보청기를 낀 귀로 내 설명 한마디도 
놓치지 않고 들으시려고 노력하시려다,

"할아버님~! 할머니 좋아지셨어요, 걱정안하셔도 돼요"
란 말에 내 손을 꼭 부여잡으시면서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를 되뇌이셨다.


그후로 수일간...

할머님은 아직도 중환자실에서 
closed observation...상태 관찰중.... 

할아버님은 오늘도 매점에서
과자며 음료수며 아이스크림 등등을 사서 
두 봉지에 나눠 담고는 간병인들에게 한봉지, 
간호사분들께 한봉지를 미안하다는 듯이 
슬그머니 내려 놓으시고
어김없이 부들부들 떨리는 발걸음을 할머니 앞으로 옮기셨다.

조용히 주무시고 계신 할머니를 깨워보시고 
눈뜨시지 않자 안절부절 
할머니 이름을 목놓아 부르셨다. 

옆에 조용히 다가가 
"할머님 피곤하셔서 주무세요. 걱정하지 마세요"
이렇게 말을 해야만 그제서야 안심하시는 할아버지.

수십년을 함께 살고서도
아직은 더 함께 있고자 하는 그 마음.

그렇도록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을.....
사랑을....

♡ ♡ ♡ ♡ 

어느 간호사의 눈에 비친 풍경..  [펌] 

0 Comments
포토 제목
많이 본 여행정보
많이 본 한인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