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tGo, 이달 말 헬리콥터 탑승 공유 서비스 시작

운영자 0 51 0 0

베트남의 차량공유 회사인 FastGo는 이달 말 하노이에서 처음으로 헬리콥터 탑승 공유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VnExpress에 따르면, FastSky라고 불리는 새로운 회사가 4월 25일에 출범할 것이다.

FastGo CEO인 Nguyen Huu Tuat은 초기에는 SkyTour라는 관광 서비스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소식통에 전했다. 각 헬기는 12명의 승객을 태우고 홍강 삼각주, 하롱베이 등지로 이동하게 된다.

Tuat은 또한 그의 회사가 웨딩촬영 서비스인 SkyWedding과 고층 건물의 지붕에서 헬리콥터를 이용해 환자를 태울 수 있는 SkySOS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일반 투어에는 1인당 최소 250만 동이 소요되며, 이는 12개월 동안 분할 지불할 수 있다.

Tuat은 VnExpress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비즈니스맨들을 위한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모든 사람들이 날 수 있는 기회를 갖기를 원한다. FastSky는 운송업계의 판도를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세부적인 내용은 아직 정해진 것이 없다. 어떤 종류의 헬기가 사용될 것인지, 하노이 등 주요 도시 주변의 규제가 심한 영공을 나는 것이 허용될 것인지에 대한 언급은 없다.

기이하게도 Tuat은 FastGo가 플랫폼의 기술 측면만을 관리하기 때문에 헬리콥터와 조종사를 실제로 제공할 회사의 이름조차 밝히기를 거부했다.

대부분의 이용자들에게 거의 알려지지 않은 FastGo가 과감한 주장으로 헤드라인을 장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월에는 FastGo가 향후 미국과 브라질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많이 본 여행정보
많이 본 한인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