잰걸음하는 베트남의 음식배달서비스

운영자 0 27 0 0

선두주자 그랩푸드, 3→15개성으로 진출 확대

베트남의 특징 중 날씨와 관련된 것은 연중 덥다는 것이다. 베트남도 월별로 조금씩 차이가 있긴 하지만 무더위와 강추위가 반복되는 한국에 비하면 ‘팩트’다. 연중 더운 날씨 때문에 베트남인들은 한국보다 편리성을 더 따진다. 10분 정도 걸리는 대형 슈퍼마켓에 가기보다는 가까운 편의점을 더 좋아하고, 대용량 포장보다는 소용량 포장의 상품을 선호한다. 그러한 측면에서 베트남의 음식 배달 시장도 커지고 있다고 봐야 한다.

동남아 차량공유기업인 그랩이 발 빠르게 음식배달 서비스 '그랩푸드(GrabFood)' 서비스를 확대하고 나서 관심을 끌고 있다.

1일 베트남 언론 징(ZING)에 따르면 그랩푸드는 지난 5월 하노이, 호치민, 다낭 등 3개 시에서 서비스 첫 선을 보인 데 이어 나짱 등 15개 도시에 추가 진출을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전적으로 그랩 운전사들의 요구가 크게 반영된 것. 음식을 배달하는 운전수가 평소 그랩만 서비스하는 것보다 그랩푸드 서비스를 병행하면 결국 돈을 더 벌기 때문이다.

그랩 측은 그랩푸드가 인구가 많은 도시 뿐 아니라 지방에서도 모든 사람에게 이득이 될 것으로 보고 있는 가운데, 운전수가 그랩만 서비스하는 것보다 그랩푸드 서비스를 통해 하루 평균 60~70만동의 수익을 더 창출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그랩푸드는 베트남 최대 경제도시 호치민에서 식품 배달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11월 리서치 회사 Kantar Market Research Company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음식배달 서비스 중에서 그랩푸드가 가장 많이 사용되는 브랜드(54%)로 나타났다.

그랩푸드는 또한 경재사인 나우(Now)와 고푸드(Go-Food)보다 소비자 만족도에서 뛰어나다. 일반적인 만족도에서 그랩푸드는 4.46점으로 나우(4.31)와 고푸드(4.1)보다 높았다. 배달 속도 면에서도 그랩푸드는 4.37점으로 나우(4.16)와 고푸드(3.89)를 앞섰다. 이번 응답자 600명 중 99%가 한 달에 2~3회 음식 배달 서비스를 사용하고 그 중 39%는 1주일에 2~3회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랩푸드의 동남아시아 식품배달 담당 이사인 데미 유(Demi Yu) 씨는 “호치민시와 하노이 중심부의 주문에 대해 평균 배송 시간을 20 분 정도 단축했다”고 밝혔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인 유로모니터(Euromonitor)에 따르면 베트남의 식품 공급 시장 규모는 2018년 약 3300만 달러로 추정됐으며, 2020년에는 3800만 달러로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그랩푸드의 배달 기사들이 호치민 시내의 한 음식점 입구에서 고객이 주문한 음식이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많이 본 여행정보
많이 본 한인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