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자국산으로 둔갑한 중국산 제품’ 처벌 수위 강화한다

운영자 0 61 0 0

베트남이 미국의 고율관세를 피하기 위해 자국산으로 둔갑시킨 중국산 수출품에 대한 처벌 수위를 강화할 계획이다.

블룸버그통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베트남 세관청은 지난 9일 정부 관보에 이같이 밝히며, 자국에서 중국산 수출품이 베트남산으로 위장된 사례가 수십건 적발됐다고 밝혔다.

당국은 미국의 고율 관세를 피해 자국으로 들여와 베트남산으로 위장한 중국산 수출품에 대해 더 높은 벌금을 물릴 예정이다.

베트남산으로 위장된 중국산 품목들은 농산품, 직물부터 철강과 알루미늄까지 다양했다. 이들 모두 미국의 대(對)중국 고율 관세 대상 품목이다.

적발된 사례들 중 대부분은 수출품 포장지에 베트남산을 뜻하는 ‘메이드 인 베트남'(Made in Vietnam)으로 명시하는 수법으로, 원산지 증명서가 발급되기 이전에 둔갑시켰다는 설명이다.

베트남 정부는 앞으로 수출품에 대한 감독과 검사를 강화해 단속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입장이다.

베트남 수출은 올해 들어 급증했다. 미중 무역전쟁이 이어지면서 중국의 대미 수출량은 급감했지만 베트남은 수혜를 입은 격이다. 또, 중국에 있는 공급망이 베트남으로 이전하는 사례가 점차 늘어나면서 덩달아 해외 투자도 증가하는 추세다. 이와 동시에 새롭게 부각되고 있는 걱정거리는 고율관세를 피하려는 중국 업체들의 베트남을 통한 수출경로 우회다.

베트남 국회 경제위원회 소속의 한 관계자는 베트남이 중국 업체들의 이같은 불법 행위를 용인했다가 미국으로부터 제재를 받지는 않을까 우려를 내비치기도 했다.

Boxes of gun cases with the words “Made in China” are stacked up in a factory of firearm equipment manufacturer Yakeda Tactical Gear Co, which exports most of its products to the United States, in Guangzhou, Guangdong province, China June 1, 2019. Picture taken June 1, 2019. REUTERS/Jason Lee

0 Comments
포토 제목
많이 본 여행정보
많이 본 한인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