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선 딜레마'에 빠진 민주당..반대 여론 두배가 많은데 靑은 강행

운영자 0 75 0 0

여론이냐, 청와대냐.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거취를 놓고 더불어민주당이 딜레마에 빠졌다. 청와대의 확고한 임명 의지에도 불구하고 여론이 나쁘기 때문이다.

리얼미터가 15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CBS 의뢰) 이 후보가 헌법재판관으로서 부적격하다는 응답이 54.6%였다. ‘적격하다’(28.8%)는 의견보다 2배가량 많았다. 지역적으로는 서울(69.2%)에서 부정적 의견이 가장 높았다.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광주ㆍ전라에서도 부적격(42.8%)이 적격(40.4%) 보다 다소 높았다. 정당 지지별로 보면 정의당 지지층(42.0% VS 35.4%)과 무당층(64.3% VS 9.0%) 등에서도 부적격 하다는 답변이 적격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

반면 민주당 지지층(적격 54.5%)과 진보층(42.7%), 20대(36.3%)에서는 적격하다는 인식이 절반을 넘거나 다소 우세한 양상이었다.(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지역 여론이 표심으로 연결되는 민주당 의원들은 이런 여론조사 결과가 곤혹스럽게만 하다. 이 후보자에 대한 부정적 의견이 높은 수도권 지역 민주당 의원일수록 더욱 그렇다. 경기 지역의 한 민주당 중진 의원은 “총선이 딱 1년 남았는데 청와대가 자꾸 여론을 무시하는 행보를 보여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발표된 리얼미터의 정당 지지율에서도 민주당은 지난 주 대비 2.1%포인트가 내린 36.8%를 기록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홍영표 원내대표. [중앙포토]

반면 청와대와 민주당 지도부는 이미선 후보자가 낙마할 만큼 큰 흠결이 있지 않다며 임명을 강행하려는 기류가 강하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미선 후보자는 국민들의 민생과 직결된 노동법 관계에서 아주 전문적인 식견과 좋은 판결을 내린 후보자”라고 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이 후보자에 대해 “노동과 인권, 약자, 여성 존재에 대해 깊은 통찰을 가진 분”이라고 거들었다.

당 친문 주류 진영에선 만일 이 후보자가 낙마할 경우 조국 민정수석 등 청와대 인사라인은 물론 여권 전체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익명을 원한 친문 성향의 한 의원은 “이미선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세력은 결국 반개혁 세력 프레임에 갇힐 것”이라고 주장했다. 범여권 진영인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의 기류 변화(부격적→적격)도 친문계에겐 힘이 되는 분위기다.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연합뉴스]

하지만 당내 비주류측은 우려하는 눈길로 이 후보자 문제를 보고 있다. 비문계 중진 의원은 “당과 청와대가 ‘이미선 수렁’에 빠진 것만은 분명하다”며 “청와대가 임명을 하겠다고 하니 대놓고 막지는 않겠지만 이후 벌어질 후폭풍이 걱정스러운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많이 본 여행정보
많이 본 한인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