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베트남서 열차로 귀국 대장정…약 56시간만에 北 진입

운영자 0 41 0 0

베트남서 최단 노선 中내륙 관통해 북중 접경 단둥 통과

소식통 "김정은, 중국 양회 직후 방중 가능성 남아있어"


[그래픽] 귀국길 김정은 특별열차 이동 동선(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베트남 방문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귀국길에 베이징(北京)에 들르지 않고 최단 노선을 택해 정차 없이 평양으로 달려가고 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베이징·단둥=연합뉴스) 심재훈 김윤구 김진방 차병섭 특파원 = 베트남 방문을 마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 열차가 베트남 출발 약 56시간 만에 북한 땅으로 진입했다.

4일 접경 소식통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1시 38분(중국시간) 베트남 동당역을 출발한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는 이날 오후 9시 30분께 북중 접경 랴오닝성 단둥(丹東)을 거쳐 북한 신의주로 들어갔다.

김정은, 밝게 웃으며 인사(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일 베트남 공식친선방문 일정을 마치고 평양으로 출발한 소식을 1면과 2면에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평양으로 가는 전용열차에 오르며 베트남 환송 인파에 인사하는 모습. 2019.3.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No Redistributionnkphoto@yna.co.kr


열차가 베이징(北京)을 통과할 경우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등 중국 고위급 인사와 회동 가능성이 있다고 점쳐지기도 했지만, 열차는 이날 오전 7시께 베이징 대신 톈진(天津)을 통과한 뒤 북한으로 직행하는 길을 택했다.

앞서 핑샹(憑祥), 난닝(南寧), 창사(長沙), 우한(武漢), 정저우(鄭州) 등 베트남으로 들어갈 당시와 똑같은 노선을 택한 열차는 중국 내에서만 총 3천500여㎞를 이동했다.

귀국 길에도 3시간 반이면 평양까지 갈 수 있는 전용기 '참매 1호'를 놔두고 전용 열차로 중국을 관통한 것인데, 한 소식통은 "베트남에 갈 때보다 귀국 길에 훨씬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과 회동 없이 귀국 길을 서두른 것은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이 성과 없이 끝난 데 대한 북한 지도부 내부의 평가와 대응 방향 논의가 우선 있어야 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중국 지도부가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로 분주하다는 점과, 북미 정상회담 후 귀국 길에 북중 정상회담을 갖는 데 대한 부담감 등이 고려됐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김 위원장이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1차 북미 정상회담이 끝난 뒤 1주일 만에 전용기로 베이징에 와서 시진핑 주석을 만났던 만큼 양회가 끝나자마자 전격적으로 방중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

창사역 앞 삼엄한 경계(창사[중국]=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탄 전용열차가 중국 후난성 창사(長沙)를 통과한 3일 오전 창사역 앞, 군인들이 트럭에 올라타고 있다. 2019.3.3 bscha@yna.co.kr

다른 소식통은 "베트남 방문을 위해 중국 철길을 내준 시 주석에게 김 위원장이 어떤 식으로든 감사를 표하고 북미 담판의 무산 배경을 설명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양회가 끝나는 대로 김 위원장이나 핵심 측근이 방중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북·중 정상이 만난다면 양회가 끝나는 오는 15일부터 시 주석이 유럽 순방에 나서는 22일 사이가 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오는 27일 미·중 정상회담이 열린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어 미·중 무역 전쟁 타결이 시급한 시 주석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기에 앞서 김 위원장과 회동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분석이 많다. 

0 Comments
포토 제목
많이 본 여행정보
많이 본 한인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