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정우성 난민 발언에 “먹고살 만한 연예인 말 설득력 없다”

운영자 0 125 0 0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배우 정우성의 난민 보호 주장을 지적하며 “설득력이 없다”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무책임한 온정주의는 자기 자신뿐만 아니라 상대방에게도 가혹한 결과를 초래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난민을 받는다는 것은 국가가 국민의 혈세로 그들의 사회보장을 책임지며 그들로 인한 노동시장 변화, 모든 위험과 불편, 피해를 감내한다는 것”이라며 “따라서 국경을 누구에게 열 것인가의 문제는 주권자인 국민이 결정해야 할 문제”라고 주장했다.

또 “실제로 난민이나 외국인노동자로 인해 삶의 영향을 받는 국민은 대개 그들이 정착하게 될만한 지역 즉 수도권 외곽이나 산업단지 주변, 농가 주변 등이지 도심 내 고급주택가는 아닐 것”이라며 “결국 이런 문제는 먹고살 만한 혹은 잘 나가는 연예인, 정치인, 교수 등이 아무리 얘기해봐야 설득력이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위임을 받은 정치인들이 자기가 같이 영향받으며 살지 않는다고 무책임하게 말한 문제는 아니다”라며 “난민이 아니라 적법한 이민 정책 혹은 사증 제도에 한해 이주자를 받을 일이고, 이는 철저히 자국민의 관점에서 우리에게 도움 될 수 있고 우리나라에 쉽게 동화될 수 있는 사람들을 위주로 철저히 심사해서 받을 일”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이같은 글과 함께 정우성의 난민 관련 발언이 담긴 기사 링크를 공유했다.

앞서 정우성은 지난달 28일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토크콘서트 ‘우리 곁의 난민’에 참석해 “우리나라는 난민을 수용할 수 있는 충분한 능력과 의지를 가진 나라”라고 말했다.

그는 “난민과 무슬림에 대한 검증되지 않은 정보가 마치 사실인 것처럼 퍼져나갔고 이것이 결국 혐오와 배제로 이어진 것은 우리 사회가 한번쯤 생각해볼 중요한 현상”이라며 “난민은 더 나은 삶의 터전, 환경을 찾기 위해 고국을 떠난 게 아니라 목숨을 지키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여정을 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난민이라는 신분을 인정받을 수 있는 나라로 가는 것”이라며 “모든 인간에게 평등한 권리를 보장할 때 우리 인권도 주장할 자격이 생기는 것”이라고 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많이 본 여행정보
많이 본 한인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