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최태원·동거인에 '허위기사·악플' …잇따라 징역형 집유

운영자 0 89 0 0
법원 "표현 저급하고 인격권 침해"…'허위 기사' 1인미디어 대표도 징역형 집유

3653d13bbf1c57c7c3d28639b5179b90_1547242053_0553.jpg
증인으로 법정 향하는 최태원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자신과 관련된 인터넷 기사에 악의적인 댓글을 달아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모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14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8.8.14 pdj6635@yna.co.kr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동거인에 대한 허위 내용의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과 가짜 뉴스를 유포한 1인 미디어 대표가 잇따라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 김현덕 판사는 10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김모(63)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증거를 종합하면 피고인이 단 댓글들이 모두 허위사실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며 "풍문을 전하는 것에 불과했다고 하지만, 허위라는 점을 미필적으로라도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아울러 "기업가라고 해도 지극히 사적 영역인 데다 표현이 저급하고, 비방할 목적도 충분히 인정된다"며 김씨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별다른 확인 없이 댓글을 게시해 피해자의 인격권이 회복 불가능하게 침해됐고 지금도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2016년 말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자신과 동거인 등에 대해 지속해서 악성 댓글을 단 아이디를 추려 경찰에 고소했다.

수사기관은 이 가운데 김씨 등의 신원을 확인해 재판에 넘겼다.

김씨는 '재벌가 사모님' 모임으로 알려진 '미래회' 회장 출신으로, 지속해서 최 회장과 주변인에 대한 악플을 달아온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이 사건과 별개로 최 회장의 동거인에 대한 인터넷 기사에 'A기자가 동거인을 최 회장에게 소개시켜줬다'는 허위 댓글을 다는 등 A기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도 기소돼 지난해 대법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확정받은 바 있다.

최 회장은 지난해 8월 김씨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직접 피해를 호소하기도 했다.

이날 한 1인 미디어 대표도 최 회장에 대한 가짜 뉴스를 작성하고, 이를 빌미로 금품을 뜯어낸 혐의로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2단독 유현영 판사는 1인 미디어 대표 김모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김씨는 2015∼2016년 최 회장의 사생활과 관련한 비방 기사 12건을 쓰고, 정부 인사 등으로부터 얻은 최 회장 관련 정보를 기사로 쓰겠다면서 협찬금을 요구해 3천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 등을 받는다.

재판부는 김씨에 대해 "비방 목적과 기자의 지위를 이용해 협찬금을 요구하고 불이익 등 해악을 고지한 공갈도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한편 최 회장의 동거인은 언론중재위원회의 기사 정정·삭제 결정에도 김씨가 지속해서 악의적인 기사를 쓰자 그를 상대로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해 배상을 받게 됐다.

지난 9일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12부(이원신 부장판사)는 김씨의 기사로 최 회장 동거인의 명예가 훼손되고 사생활이 침해됐다고 보고 "1천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많이 본 여행정보
많이 본 한인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