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명이 여중생 한 명 위협…폭행도 당해"…경찰 수사

벳남조아 0 63 0 0

중고생 30여명이 여중생 한명을 끌고 다니며 위협하고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제작 이태호, 정연주] 사진합성, 일러스트

18일 청주 청원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7시께 청원구의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A(16)군 등 중고생 30여명이 B(16·여)양에 욕설하며 위협했다.

이날 오후 7∼9시 사이 "학생들이 무리 지어 다니며 담배를 피운다"는 내용의 112 신고가 4건 접수됐다.

경찰은 출동 당시 B양의 피해 내용을 확인하지 못하고 돌아갔다.

경찰 관계자는 "출동 당시 B양이 폭행이나 협박 피해가 있다고 말하지 않았고 외상도 없었기 때문에 A군 등을 연행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사건 발생 이틀 뒤 112에 신고한 B양의 아버지는 "남학생 여러 명이 딸의 머리채를 잡고 등을 걷어찼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A군 등을 상대로 폭행 등의 행위가 있었는지 확인하고 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많이 본 여행정보
많이 본 한인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