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에 침 뱉고 "천황폐하 만세"..한국청년들 CCTV 포착

운영자 0 13 0 0
평화의 소녀상. (사진=연합뉴스)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어 국민적 공분을 한국 청년들이 처음부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조롱할 목적이었던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또 이들은 소녀상에 침을 뱉은 이후 일본말로 "천황폐하 만세"를 외쳤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10일 모욕 혐의로 입건된 A(31)씨와 B(25)씨 등 20~30대 남성 4명의 이같은 범행 장면이 CCTV에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찰조사에서 범행 동기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들을 조롱하려고 그랬다"고 진술했으며, 일본어를 사용한 이유에 대해서도 "일본말을 하면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더 모욕감을 줄 것 같아서"라며 범죄 사실을 인정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이날 오전 경기 광주 나눔의집을 방문해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이러한 사실을 전달하고 A씨 등에 대한 고소 의향을 재차 확인했다.

모욕죄는 피해자가 고소해야만 처벌이 가능한 친고죄이기 때문이다.

앞서 할머니들은 "청년들이 잘못된 역사 인식을 갖도록 놔둔 우리 사회의 책임도 있다"며 A씨 등이 사과하면 받아들이고 고소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날 할머니들은 A씨 등의 모욕 행위가 애초 알려진 것보다 심하다는 사실에 적잖은 충격을 받으면서도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한다면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다만, 나눔의집 측은 A씨 등이 사과를 거부할 경우에 대비, 나눔의집에 거주하는 할머니 6명을 대리해 A씨 등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앞서 A씨 등은 지난 6일 0시 8분쯤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역 광장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등 조롱하고 이를 제지하는 시민과 시비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많이 본 여행정보
많이 본 한인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