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인터넷 사용자 10명 중 8명 "가짜뉴스에 속은 적 있다"

운영자 0 10 0 0

전 세계 인터넷 사용자 10명 중 8명이 가짜 뉴스에 속은 경험이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AFP통신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입소스(Ipsos)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25개국 인터넷 사용자 2만5천명 이상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사 대상국에는 한국도 포함됐다.

이번 조사는 입소스가 국제거버넌스 혁신센터(CIGI)를 대신해 진행했다.

전체 응답자의 86%는 적어도 한번은 가짜 뉴스에 속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한국 인터넷 사용자는 85%가 가짜 뉴스에 속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짜 뉴스의 출처 대부분은 페이스북이었으며 유튜브와 블로그, 트위터에서도 가짜 뉴스가 나타난 것으로 확인됐다.

온라인 불신을 부추기는 요인으로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꼽은 의견이 75%에 달했다.

조사 참가자의 35%는 가짜 뉴스가 경제에 미치는 교란효과에 가장 책임이 있는 국가로 미국을 꼽았고 러시아(12%)와 중국(9%)이 그 뒤를 이었다.

이어서 인도와 멕시코·한국·브라질·프랑스 등은 3∼5%를 기록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많이 본 여행정보
많이 본 한인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