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치민 맛집 베트남에서 일식 맛보기 Qshi

운영자 0 202 0 0
[Shoot for the Sky]
Qshi
호치민 맛집

지난번에 호치민을 여행할 때 뜻하지 않게 고생을 했던 점이 있었는데요. 

다름 아닌 식사 때마다 찾아가야 할 마땅한 식당이 없었다는 점입니다. 

제가 정보가 부족한 것인지 아니면 이곳의 식당들은 다들 그러한 것인지 모르겠으나 

인터넷을 통해서 검색한 맛집들은 다들 유명 관광지에만 몰려 있고 제가 다니는 거리에는 

어쩜 이리도 먹을만한 꺼리들이 없는지 답답하기만 하더군요. 

그래서 찾은 곳은 모두 제 입맛에 맞지를 않아서 고생을 좀 했는데요. 

그래도 시내 중심부로 접어드니 번듯한 레스토랑들이 자리를 잡고 있더라고요. 

그래서 반가운 마음에 서둘러 들어간 곳이 Qshi라고 하는 일식집인데요. 

베트남에서 일식을 가장 맛나게 먹었다는 것이 참 아이러니 합디다.

 

스티커 이미지

▶ 입구에 비치된 메뉴판을 보고 따끈한 우동이 보이길래 반가운 마음으로 달려 들어간 일식 레스토랑 Qshi랍니다. 

한참 저녁 시간임에도 손님이 뜸한 것이 조금은 불길했지만 

그래도 여태껏 일식집에 가서 실패한 적은 없으니까... ^^

 깔끔한 테이블과 세팅이 된 수저를 보자니 오픈을 한지 그리 오래된 것 같지 않은 분위기인데요. 

혼자 앉아서 식사를 하고자 하는데 맞은편의 수저를 보니 왠지 외로워지는 것 있죠? 

혼자 여행을 하는 것을 즐기기는 하지만 식사 때만큼은 참 거시기 해요! ㅠㅠ

 직원이 반갑게 달려와서 메뉴판을 건네줍니다. 메뉴판은 종이 재질로 되어 있었는데 

여기나 깨끗한 것이 이곳은 확실히 오픈한지 얼마 안 됐다 싶네요. 

그런데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이 제가 좋아하는 연어 사시미가 있는 것 아니겠어요? 

다른 생각할 것 없이 곧바로 주문을 했답니다.

 입구에서 보고는 이끌려 들어왔으니 우동을 주문하는 것은 기본이겠지요? 

우동은 129,000동으로 상당히 비싸 보였는데요. 

하지만 우리나라 돈으로 환산을 하면 약 6,500원 돈으로 큰 부담이 가지 않아요. 

베트남 돈은 단위가 크다 보니 괜히 돈 쓰는 재미가 있는 것 같아요. ㅋㅋㅋ

 연어 사시미를 주문하고 나니 갑자기 한잔하고 싶어지는 것 있죠? 

그래서 이왕 먹을 바에 푸짐하게 한상 차려 놓고 홀로 즐겨보자 하는 생각에 꼬치도 주문을 했어요.

 베트남에 와서 삿포로 맥주를 주문하다니... 그런데 베트남 맥주는 쓰고 제 입맛에 잘 안 맞더라고요. 

그래서 제 입맛에 맞는 맥주를 먹기로 했지요. 

이곳 호치민 맛집에서는 맥주를 주문해도 이렇게 얼음을 함께 가져다주는 것 있죠? 

얼음에 맥주를 마시는 것은 처음이었지만 나름 괜찮던걸요? ^^

 베트남 맛집 연어 사시미는 딱 다섯 점이 나옵니다. 

처음에 겨우? 싶었으나 먹다 보니 딱 여기까지가 좋더라고요. 

맛은 그야말로 입에서 살살살 녹았는데요. 

다시 생각해도 이 메뉴는 주문하기 참 잘했다 싶어요. 옥에 티라면 직접 간 고추냉이를 제공해 주었으면 좋았겠다 싶더라고요.

 곧이어 나온 모둠 꼬치의 모습인데요. 그냥 보기만 해도 참 맛나 보이지요? 

노릇노릇하게 잘 구워진 구이 위에 깨들이 살살살 뿌려진 것이 더욱 먹음직스러웠답니다.

 꼬치에서 발라내어 한 점 집은 후 소스에 찍어서 입에 넣었는데 

짭짤한 것이 진정 술안주로 최고였답니다. 

이곳 호치민 맛집 Qshi는 아예 꼬치구이 전문점으로 탈바꿈을 해도 성공을 하겠다 싶더라고요.

 안줏거리와 함께 맥주를 맛나게 들이키고 있을 때 즈음에 메인 음식인 우동이 나옵니다. 

역시 보글보글 끌어 오르는 뚝배기에 준비를 해서 내주셨기에 잔뜩 기대를 했어요.

 오동통한 면발은 기대를 했던 것과 같은 맛을 보여 주었답니다. 

단, 양이 조금 적어서 언제 먹었나 싶을 정도로 휘리릭 면이 사라져 버렸다는... 

사이드 디쉬를 주문하지 않았더라면 양이 부족하지 않았나 싶어요.

 국물은 생각보다 기름기가 많아서 맛이 있을까 하고 의심이 갔었는데요. 

한입 마시고 나서는 그런 의심을 말끔하게 해소해 줄만큼 맛이 좋았어요. 

하루 종일 돌아다니면서 제대로 식사를 하지 못한 서러움이 한 번에 날아가는 듯했으니까요! ^^

 여행을 가서 맛난 음식을 먹고 나면 괜히 뿌듯하면서 기분도 참 좋잖아요? 

사실 베트남 여행 와서 맛난 음식을 먹은 곳은 이곳 말고는 없어서 많이 아쉬워 했었거든요? 

그래도 여행 마지막 날 호치민 맛집 Qshi에서 서러움을 달래게 되어 참 기분이 좋았답니다. 

런 음식 저런 음식 적응하기 참 힘들어했던 분들이라면 한번 찾아 봐도 좋을 듯싶어서 추천드려요! ^^

스티커 이미지

0 Comments
많이 본 여행정보
많이 본 한인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