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측 "'섭외논란' 케빈 나 녹화분, 방송 않기로 결정" 공식입장

운영자 0 18 0 0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TV조선 '아내의 맛' 측이 재미교포 프로골퍼 케빈 나(36·나상욱)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아내의 맛' 측은 12일 "시청자들의 여러 의견을 수렴해 '케빈 나 부부의 촬영분을 방송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하였다. 사실 관계를 면밀히 파악하고 신중하게 대응하기 위해 공식입장을 뒤늦게 전달 드리게 된 점, 깊은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제작진이 케빈 나를 섭외했던 당초 취지는, PGA 투어에 진출한 세계적인 골퍼의 성공담과 더불어 그의 인간적인 면모와 가족애를 재조명하는 것이었다. 이후 제작진은 케빈 나를 만나 인터뷰를 진행하며 그에게서 세계랭킹 33위 프로골퍼가 되기까지의 험난했던 과정에서의 치열했던 노력과 인간적인 애환 등을 느낄 수 있었고, 또 프로선수를 내조하며 살아가는 아내의 모습을 보며 기존 방송에서 소개되었던 부부들과는 또 다른 케빈 나 부부만의 색다르고 진솔한 가족 이야기를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논란이 된 케빈 나의 결혼 전 소송 건에 대해서는 종전에 마무리된 사안인 것으로 파악했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하지만 최근 불거진 논란으로 인해 아직까지도 당사자 간 주장이 불일치하는 부분이 존재하고 있는, 좀 더 심도 있는 논의를 거칠 필요가 있는 사안이라는 판단이 들었다"며 "이런 와중에 섣불리 방송을 내보내는 것은 또 다른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에 긴 논의 끝 케빈 나 부부의 촬영분을 방송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하였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6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는 케빈 나 가족이 등장해 일상을 공개했다. 하지만 이후 섭외 논란이 일었다. 과거 전 약혼녀와 파혼하는 과정에서 소송에 휘말린 일이 재주목 받으며 출연 논란으로 이어진 것.

지난 2014년 케빈 나는 전 악혼녀와의 소송에 휘말렸다. 전 약혼녀 A씨는 "나씨 부모의 제안에 동의해 지난해 12월 20일부터 미국 LA에 있는 나씨의 부모 집에서 나씨와 혼인생활을 시작해 아내 자격으로 골프 투어에 동반"했지만 일방적인 파혼 통보를 받았다며 "투어기간 동안 술, 담배 등을 하지 않는 나씨가 모든 스트레스를 제게 성관계를 요구하는 것으로 풀었다. 생각해보면 나는 지난 1년간 성노예의 삶을 살았고, 그가 싫증내자 버림을 받았다는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케빈 나는 7일 입장문을 내고 "일부 언론보도나 관련 댓글들에서 개인적인 과거사에 대한 오해와 잘못된 사실관계에 근거한 무분별한 비방이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많이 본 여행정보
많이 본 한인업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