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강지환, 변호사 선임→경찰 2차 조사 시작했다

운영자 0 13 0 0

[OSEN=이소담 기자]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의 2차 조사가 오후 6시가 넘어서 방금 시작됐다.

강지환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도 광주 경찰서 관계자는 10일 오후 OSEN에 "방금 강지환의 2차 조사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강지환은 변호인을 선임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조사가 어느 정도 진행될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지난 9일 오후 10시 50분쯤 강지환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지환은 여성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강지환은 경찰에 술에 취해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지환은 현재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 주연으로 출연 중이었던 만큼, 방송에는 직격탄을 맞았다. TV조선 관계자는 본지에 "이번주 본방송은 결방이다. 재방송도 방송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이번주 방송분인 12회까지 촬영은 모두 마쳤던 상황이었다.

강지환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불거진 일에 대해 당사에서도 면밀하게 상황을 파악 중이며, 이번 사안에 대한 심각성과 더불어 배우 관리를 철저하게 하지 못했던 부분에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다만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고 조사 결과가 발표되지 않은 상황이라 어떤 말씀을 드리는 것도 조심스럽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또한 피해자 역시 함께 일하던 스태프이자 일원이기 때문에 두 사람을 보호하는 차원에서도 섣불리 입장을 전하기가 조심스러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 강지환은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할 것"이라며 "다시 한번 이런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0 Comments
포토 제목
많이 본 여행정보
많이 본 한인업소